꿀맛성경&해피홈
꿀맛성경&해피홈
아이디:
비밀번호:
 AUTO




| 전체 | 일반 (206) | 질문/건의 (48) | 유머 (2) | 인사/소식 (149) | 공지 (10) |
Blooming Lycoris Incarnata
- I am        { Homepage } 2009-06-14 00:02:59
- Talking About   주일앞에

벌써 6월 둘째 주일을 앞두고....

한주간이 참 빨리도 지나갑니다.
밤 깊은 지금에서야 주일준비를 거의 다 해가고 있습니다.
유치부실에서 일할때는 잘 모르다가도
집에만 오면 피곤이 몰려옵니다. 그래서 오늘도 오전에 기쁨의 학교를 마치고 집에와서 오후에 좀 누워서 휴식을 취했습니다.
아이들이 곁에 못 오게 문도 걸고...-엄마가 이래서 되나 모르겠어요.
요즘 쉬는 날이 없어서 몸이 많이 피곤해합니다.
그럴수록 공부방이 더 힘들어집니다.
역시 두 가지를 한꺼번에 해 낸다는 것은 내 나이(?)로는 무리일수도 있겠다 싶어요. 음..나이가 아니라도 그럴수도 있겠네요.ㅋㅋ
교회일에만 전념을 하면 좋겠는데....
더 나은 상황이 만들어지기를 기도합니다.

우리 아이들 씻겨서 내 놓고 나도 씻고 나오니 2번,3번이 잠들어 있고, 1번도 잠들 준비를 하고 있네요.
자는 모습은 정말 천사입니다. 얼마나 사랑스러운지..
낮에 자꾸 매달리면 귀찮아하고, 힘들다고 짜증도 부리는 나쁜 엄마인데...
밤에 자는 모습을 보면서 이뻐서 쭉쭉 빨고, 자꾸 사진도 찍습니다.ㅎㅎ
특히 우리 꼬맹이 은혁이가 눈 뜨고 있을 땐 제일 힘들게 하고, 눈 감고 잘땐 제일 귀엽습니다. 역시 막내의 힘은 그런가봅니다.ㅋㅋ

아빠에게도 이 사랑스러운 아가들을 얼른 보여주고 싶습니다. 혼자서 보기 너무 아까우니까요.^^
여보 얼릉와~~~


   2009-06-18 17:18:41   
모든 상황을 주신 하나님께 감사해..
떨어져 있으니깐 가족의 소중함을 많이 알게 되네.. 좋은 남편, 좋은 아빠는 아니지만 그렇게 되려고 열심히 노력은 할께.
조금만 더 힘내..
글목록


  www.edubible.kr도메인 추가변경-07.06.25. 
  홍보성 글 사양합니다-삭제조치 [1]
413   오랜만에 홈피에 들렀어요    2013/05/16 2268
412   여름방학이 지나고    2011/08/29 3096
411   말씀으로 새해열기    2011/01/07 3180
410   핸드메이드 가방만들기    2011/01/04 3496
409   재봉틀에 빠지다    2010/11/29 1951
408   가을문턱^^    2010/09/25 1567
407   이사했어요 [2]   2010/02/25 1854
406   잠시 후..    2010/01/09 1888
405   여름막바지    2009/08/22 1894
404   너무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 [1]   2009/06/19 1916
  주일앞에 [1]   2009/06/14 1734
402   하..... [1]   2009/01/17 1787
401   좋은선생님플래시노래방 <링크>    2009/01/19 4115
글목록 1 [2][3][4][5][6][7][8][9][10]..[28] >>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Ruvin

꿀맛성경 해피홈